강민석

2주간 매일 모닝페이지를 썼다

25년이 넘도록 내 타자기 앞에는 “생각하지 마!”라고 쓰인 종이가 붙어 있었다. 작가는 타자기 앞에서 절대 생각하면 안 된다. 대신 떠오르는 감정을 느껴야 한다. 생각에 빠지면 온갖 이유를 대며 거짓말하게 된다. 창의적인 사람은 스스로를 놀라게 하기 위해 일한다. 그리고 나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. 거짓 없이 진실만을 말하기 위해 노력한다. - Ray Bradbury

2주간 매일 모닝페이지를 썼다.

내가 모닝페이지를 쓰는 방식은 단순하다. 아침에 일어나 노트북을 키고 뭐가 됐든 떠오르는 대로 와다다 적는다.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으면 ‘아무 생각도 안 난다’라고 쓴다. ‘이만하면 됐다’고 멈추고 자리에서 일어나는데 보통 2~30분이 걸린다.1

모닝페이지를 써야겠다고 다짐한 이유는 단순하다. 어른이 되면 창작 의지를 잃는다는 말이 싫었다. 마음속 숨어있는 어린이에게 ‘쉿’ 대신 ‘엄지척’을 주는 사람이 진정한 어른이라 생각한다. 나이가 들수록 더 도전적으로 창작하고 싶기에. 벤자민 버튼처럼 흐름을 제대로 거스르려면 검열 없이 생각을 토해내는 습관이 필요할 것 같았다.

사회에 별난 요소가 얼마나 많은지는 해당 사회에 천재성, 정신적 활기, 도덕적 용기가 얼마나 많은지와 비례한다. 별나고 싶은 사람이 별로 없다는 사실은 이 시대가 마주하고 있는 큰 위험 요소다. - John Stuart Mill

모닝페이지를 쓴다고 해서 하루가 창작을 위한 아이디어로 가득 차는 건 아니다. 여전히 하나에 집중하기 어렵고, 멍하니 화면만 바라보기도 한다. 그래도 ‘될 대로 되라’ 대충 쓴 모닝페이지를 다시 읽어보면 꽤 재밌다. 문법이 틀려도, 단어 선택이 유별나도, 솔직함이 드러나서 매력적이다. 힘을 뺀 스윙에 공이 더 멀리 나가듯. 쓱쓱 비빈 간장밥이 제일 맛있듯. 어쩌면 글 역시 휘갈겨야 제맛일 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.

앞으로도 모닝페이지는 쭉 쓸 예정이다. 의식의 흐름대로 쓰는 매일의 루틴이 당장 내 창의력을 씽크빅마냥 쑥쑥 키우리라 기대하지는 않는다. 그저 멋진 척 없이 진실을 말하며 살고 싶고, 모닝페이지를 통해 나 자신을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서 관찰하며 이해하고 싶다.

혹시라도 궁금해할 사람이 있을 수 있기에 이번 주 내 모닝페이지에서 몇몇 문장을 있는 그대로 가져왔다. 영어와 한국어 짬뽕으로 썼고, 맞춤법은 신경 쓰지 않았다. 앞으로는 공유할 일이 없을 것 같다. ‘공유해야지~’ 라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들면 모닝페이지 정신의 근간이 무너져버리기 때문이다.


월요일

화요일

수요일

My Input and Output Current input: Books. Blogs. Conversations with wife, mom, and a few friends. Podcasts. TV shows and movies. News. Social media. Current output: Writings (newsletter, blog posts, and a book). Podcast. Workshops and meetings.

목요일

금요일

토요일


  1. Julia Cameron의 원조 모닝페이지 기법을 따르면 어떻게든 의식의 흐름대로 3페이지를 채워야 한다. 나 같은 경우 3페이지를 채워야 한다는 규칙이 모닝페이지를 숙제로 만드는 것 같아 그냥 마음 내키는 대로 쓰고 있다. ↩︎